자유게시판

“K-팝 뒤엔 ‘조용한 아침의 나라'”…NYT 한국 여행기

작성일
2022-09-28 10:40
코로나 방역 완화 계기로 강원도 템플스테이·전라도 음식문화 등 소개

한국은 지금은 K-팝과 영화 등이 전 세계의 이목을 끌며 문화적 팽창기를 경험하고 있지만
과거엔 ‘조용한 아침의 나라’로 불렸다.

지금 가장 ‘핫’하기만 하게 보이는 우리나라에 조용한 아침의 나라라는 별칭을 지켜줄 차분하고 정적인 곳이 남아 있을까.

프리랜서 여행기자인 애덤 그레이엄은 25일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규제가 최근 대폭 해소된 것을 계기로 뉴욕타임스(NYT)에 한국이 한때 조용한 아침의 나라로 불린 근거가 된 청명한 강원도의 자연풍광과 템플스테이 경험담, 전라도 음식문화 등을 소개했다.

그레이엄 기자는 코로나19 팬데믹이 본격화하기 전인 2019년 3월 한국을 방문해 강원도와 경상북도, 전라도 일대를 주유하며 한국의 자연과 문화를 체험했다.

강원도 가는길
강원도 가는길

첫 방문지는 강원도 설악산이었다. 강원도에는 외국인 관광객의 상투적인 목적지인 비무장지대(DMZ)가 있었지만 그레이엄 기자는 고즈넉한 강원도의 숲을 선택했다.

그는 케이블카를 타고 권금성으로 올라갔다. 설악산의 화강암 바위와 무성한 소나무숲, 계곡, 사찰 등이 그레이엄 기자의 눈을 사로잡았다.

그레이엄 기자는 천년고찰인 동해 삼화사에서 템플스테이를 했다. 딱딱하고 차가운 바닥에서 하룻밤을 보내는 것은 그에게 쉽지 않았지만 108배 체험과 새벽 예불 때 전각의 단청을 감상한 것은 강한 인상을 준 듯하다.

동해시 삼화사
동해시 삼화사 [동해시청 제공]

그는 일본에도 템플스테이와 비슷한 형태가 있지만 한국의 템플스테이는 좀 더 소박하고 승려의 실제 생활과 더 닮았다고 평가했다.

그레이엄 기자는 동해의 추암해변으로 내려가 추암 촛대바위 등을 둘러보기도 했다.

그는 이 촛대바위는 한 남자가 자신의 정부인과 첩 사이에서 누굴 택할지 결정하지 못하다 결국 세명이 전부 바위가 됐다는 민간 설화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어서 그레이엄 기자는 경북 안동으로 내려가 한옥 체험을 했다.

그는 돌담길로 엮인 마을과 초가·기와 지붕, 구들장 등 한옥의 독특한 구조 등을 상세히 소개했다.

동해 추암해변
동해 추암해변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해 질 녘 소나무 숲길을 걸으며 강변의 갈대숲을 지나는 고라니를 구경하기도 했다.

그레이엄 기자의 다음 행선지는 전라도였다. 그는 전라도는 한국에서도 음식이 좋기로 유명한 곳이라는 설명을 달았다.

그는 전주의 유명 한옥 학인당에서 일박하고 아침으로 25첩 반상을 체험했다.

찬으로 이곳의 대표적인 음식인 생합작이 나왔다. 이는 대합에 소고기와 표고버섯 등을 넣어 만든 전이다.

다시 문 여는 '100년 고택' 전주 학인당
다시 문 여는 ‘100년 고택’ 전주 학인당

그레이엄 기자의 ‘조용한 한국’에도 세계를 주목시킨 우리의 문화가 오버랩됐다.
그는 강원도의 산은 2017년 봉준호 감독이 제작한 ‘옥자’의 배경이 됐다는 소개를 덧붙였다.
또 전라도 음식을 소개하면서 전남 백양사의 사찰 음식은 넷플릭스 시리즈의 ‘셰프의 테이블’에 나온 바 있다고 전했다.




전체 0

전체 850
번호 제목 작성일
공지
게시판 이용 권한 안내
2022.06.01 |
2022.06.01
849
일본의 한국 포르투갈전 한줄평가
2022.12.02
2022.12.02
848
FOX 선정 `오늘의 어시스트`
2022.12.02
2022.12.02
847
외국 축구선수 얼굴 4대 천왕
2022.12.02
2022.12.02
846
감동의 역전 골 순간! 여러각도 뷰
2022.12.02
2022.12.02
845
북한에서 외모 1위로 뽑힌 한국 연예인.jpg
2022.12.02
2022.12.02
844
"손흥민 같은 선수가 없어서 패배했습니다" 포르투갈 감독이 한국전 패배 후 손흥민 극찬한 이유
2022.12.02
2022.12.02
843
반전 벤투 feat 한글 친필 싸인.jpg ㅋㅋㅋㅋㅋ
2022.12.02
2022.12.02
842
한국vs포르투갈 카타르월드컵 16강 확정 순간!!!
2022.12.02
2022.12.02
841
엄마 총격 살해한 美 10세 아들, 1급 살인 혐의로 구속
2022.12.02
2022.12.02
840
엄마가 우연히 마주친 자식을 알아보는데 걸리는 시간.jpg
2022.12.02
2022.12.02
839
의사 되기 전 vs 의사가 된 후.jpg
2022.12.02
2022.12.02
838
아들 키가 192cm가 되려면???
2022.12.02
2022.12.02
837
미모절정인 42세 송혜교
2022.12.02
2022.12.02
836
조규성, ‘순천의 손자’가 ‘월드컵 스타’로…시골·모교 덮은 펼침막
2022.12.02
2022.12.02
835
“고가 패딩에 명품 가방”…순두부집 ‘먹튀’ 가족에 분노
2022.12.02
2022.12.02
834
튀르키예 뉴스 방송사고 ㅋㅋㅋ
2022.11.30
2022.11.30
833
미국 도넛가게들 하루 폐기량.jpg
2022.11.30
2022.11.30
832
역대급 찍었다는 한소희 미모‥깡 마른 어깨가 시선강탈
2022.11.30
2022.11.30
831
사람들이 자주 틀리는 맞춤법 모음
2022.11.30
2022.11.30
830
할머니가 끓여주신 라면
2022.11.30
2022.11.30
Scroll to Top